▒▒ 연 세 인 ▒▒ - 17th Anniversary
 
 
 
 
자유게시판
우리들의 이야기 나눔터, 게시만 제목 그대로 자유롭게 이야기를 나누어요
(글쓰기 3Point / 댓글 1Point )
 
제목  샤를르 드 푸코의 '나는 배우고 있습니다.' 작성일  2003-04-24 11:04:45
작성자  뉴우스 조회수  2283
 
나는 배우고 있습니다.
다른 사람으로 하여금 나를 사랑하게 만들 수 없다는 것을
나는 배우고 있습니다.
내가 할 수 있는 일이 있다면
사랑 받을 만한 사람이 되는 것 뿐입니다.
사랑은 사랑하는 사람의 선택입니다.
내가 아무리 마음을 쏟아 다른 사람을 돌보아도
그들은 때로 보답도 반응도 하지 않는다는 것을
나는 배우고 있습니다.

신뢰를 쌓는데는 여러 해가 걸려도,
무너지는 것은 순식간이라는 것을 나는 배우고 있습니다.
인생은 무엇을 손에 쥐고 있는가에 달린 것이 아니라,
믿을 만한 사람이 누구인가에 달려있음을
나는 배우고 있습니다.

우리의 매력이라는 것은 15분을 넘지 못하고,
그 다음은 무엇을 알고 있느냐가 문제임도
나는 배우고 있습니다.

다른 사람의 최대치에 나 자신을 비교하기보다는
내 자신의 최대치에 나를 비교해야 한다는 것을
나는 배우고 있습니다.

그리고 또 나는 배우고 있습니다.
인생은 무슨 사건이 일어났는가에 달린 것이
일어난 사건에 어떻게 대처하느냐에 달려 있다는 것을.

무엇을 아무리 얇게 해도 거기에는
언제나 양면이 있다는 것을 나는 배우고 있습니다.

나는 배우고 있습니다.
사랑하는 사람들에게는
언제나 사랑의 말을 남겨 놓아야 한다는 것을.
어느 순간이
우리의 마지막의 만남이 될지 아는 사람은 아무도 없습니다.

해야 할 일을 하면서도
그 결과에 대해서는 마음을 비우는 자들이
진정한 의미에서의 영웅임을 나는 배웠습니다.

사랑을 가슴 속에 넘치게 담고 있으면서도
이를 나타낼 줄을 모르는 사람들이 있음을
나는 배우고 있습니다.

나에게도 분노할 권리는 있으나 타인에 대해 몰인정하고
잔인하게 대할 권리는 없다는 것을 나는 배우고 있습니다.

우리가 아무리 멀리 떨어져 있어도
진정한 우정은 끊임없이 두터워진다는 것을
나는 배우고 있습니다.

그리고 사랑도 이와 같다는 것을.
내가 바라는 방식대로 나를 사랑하지 않는다 해서
나의 모든 것을 다 당신이 사랑하지 않아도 좋다는 것이 아님을 나는 배우고 있습니다.

또 나는 배우고 있습니다.
아무리 좋은 친구라고 해도 때때로 그들이 나를 아프게 하고,
그렇다고 하더라도 그들을 용서해야 한다는 것을.
그리고 타인으로부터 용서를 받는 것만으로는 충분하지 못하고
내가 내 자신을 때로 용서해야 한다는 것을 나는 배우고 있습니다.

나는 배우고 있습니다.
아무리 내 마음이 아프다고 하더라도
이 세상은 내 슬픔 때문에 운행을 중단하지 않는다는 것을

나는 배우고 있습니다.
환경이 영향을 미친다고 하더라도
내가 어떤 사람이 되는가 하는 것은
오로지 나 자신의 책임인 것을 나는 배우고 있습니다.

우리들이 서로 다툰다고 해서 서로가 사랑하지 않는 게 아님을.
그리고 우리들이 서로 다투지 않는다고 해서
서로 사랑하는 게 아니라는 것도 나는 배우고 있습니다.

밖으로 드러나는 행위보다
인간 자신이 먼저임을 나는 배우고 있습니다.

두 사람이 한가지 사물을 바라보면서도
보는 것은 완전히 다르다는 것도 나는 배우고 있습니다.

그리고 또 배우고 있습니다.
앞과 뒤를 계산하지 않고 자신에게 정직한 사람이
결국은 우리가 살아가는 데서 앞선다는 것을.

내가 알지도 보지도 못한 사람에 의하여
내 인생의 진로가 변할 수도 있다는 것을 나는 배우고 있습니다.

나는 배우고 있습니다.
이제는 더 이상 사람들을 도울 힘이 내게 없다고 생각할 때에도
사람들이 내게 울면서 매달릴 때에는
여전히 그를 도울 힘이 나에게 남아 있음을
나는 배웠습니다.

글을 쓰는 일이 대화를 하는 것과 마찬가지로
내 마음의 아픔을 덜어준다는 것을 나는 배웠습니다.

나는 배웠습니다.
내가 너무나 아끼는 사람들이
너무나 빨리 이 세상을 떠난다는 것을.

그리고 정말 나는 배우고 있습니다.
타인의 마음을 상하게 하지 않는다는 것과
나의 믿는 바를 위해 내 입장을 분명히 한다는 것,
이 두 가지 일을 엄격하게 구분하는 것이
얼마나 어렵다는 것을 나는 배우고 있습니다.

나는 배우고 있습니다.
사랑하는 것과 사랑을 받는 것을.....!




 
리스트 새글 쓰기 답변


 

코멘트달기 : 인터넷 예의는 필수!


 


total article : 1438 (54/58)
113 오늘 저녁 7시 !! 노천극장 !!! 동문음악회 보러오세요 ! ^^* ondine 03-05-10 2675
112 영화제작에 관심있으신분~☆ 곰돌이 03-05-06 2665
111 각 클럽 시삽들은 식사권 신청하시고 받아가세요. 대표시삽 03-05-04 2555
110 제 27차 모의유엔총회 대표, 통역위원 모집 논술 03-05-03 2923
109 옛 사 랑 wani 03-05-03 2614
108 우왓!!엄청 신기하닷..!!![1] 치히로 03-05-03 2503
107 오늘 가입했습니다. 스쿠르 03-04-27 2517
106    [re] 오늘 가입했습니다. 스쿠르 03-04-27 2482
105      [re] [re] 변경하였습니다. 웹마스터 03-04-30 2348
104 *^^*슬며시 웃음이 나는 100가지 일*^^*[1] duke 03-04-26 2543
103 Onelook duke 03-04-26 4851
102 샤를르 드 푸코의 '나는 배우고 있습니다.' 뉴우스 03-04-24 2284
101 신촌의 스파게띠아...[1] Doyle 03-04-24 2791
100 조용한 삼겹살집[1] hunkun 03-04-22 2960
99 연세대학교 응원단 팬클럽(서포터즈) 커뮤니티의 주인이 바뀌었습니당~ 최현준 03-04-20 2559
98 이런곳이 있었군요....@,@;; caros 03-04-19 2298
97 마케팅 아카데미 '서울M대학' 4기 모집!!! 지킴이 03-04-18 2561
96 <<사랑하는 그녀를 사로잡는 방법 55>> duke 03-04-18 3175
95 흐음...가입은 했는데..[1] 송현석 03-04-18 2385
94 재즈클럽 <클럽 에반스>[2] 03-04-15 2779
93 커뮤니티 홍보~ ilmare0903 03-04-15 2359
92 졸업생인데요, 아카라카 언제 하나요?[1] 이슬공주 03-04-15 2399
91 무료식사권??[3] Matt 03-04-13 2290
90    [re] 무료식사권??->못받으신분 메일 주십시요.[1] 웹마스터 03-04-13 2308
89 이라크 전 후 북한 문제 푸우~ 03-04-11 2445

새글 쓰기
첫 페이지 이전 페이지  42 43 44 45 46 47 48 49 50 51 52 53 54 55 56 57 58  다음 페이지  마지막 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