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연 세 인 ▒▒ - 17th Anniversary
 
 
 
 
자유게시판
우리들의 이야기 나눔터, 게시만 제목 그대로 자유롭게 이야기를 나누어요
(글쓰기 3Point / 댓글 1Point )
 
제목  초딩4학년이 쓴 투명드래곤, 로맨스소설로 탄생(펌 fron yutar) 작성일  2003-11-17 09:11:55
작성자  白狼 ssaulabie@hotmail.com 조회수  2966
 
개인적으로 보기에 수작이오-_-;;;

===========================================================================


나는 얼굴이 조금 못생겼고(진짜 진짜 사실 진짜 조금 못생겼다.존나 조금일뿐이다-_-)
성격은 되게 어리버리한 여자라서 애들이 다 귀엽다고 한다.

나는 사실 잘 못나간다-_뉴





"ㄲ ㅑ아~"




그때 내 비에푸 순이가 오락실에서 어떤 남자애들을 보고 소리를 지른다.

남자애들 주위에는 존나 무서운 일진뇬들이 진을 치고 있었다

난 무서워서 가지 말자고 했당.







"쟤네가 공고 오대천왕이야.세븐파마 한 머리한 애가 공고 일진짱이야."

"허거덩.정말?-0-??"

"응.쟤 이름이 뭔줄 알아?"

"몰랑,"

"존나세"

"엉-0-?"

"이름이 존나세야. 나세.!! 얼굴만큼 이름도 멋지징?

쟤가 세계에서 제일 센 애야. 그때 60대 1로 싸웠는데 쟤가 상처 하나두 안입고

이겼어.사겨보고싶다."

"아니ㅡ.ㅡㅋ 나 저런 타입 딱 질색이야."








헉! 근데 내가 한말이 다 들렸나보다.

일진뇬들하고 그 오대천왕 새끼들이 나를 주목했다.

그리고 나세라는 놈이 얼굴을 잔뜩 구기고 나에게 다가왔다.




"씨발..-_-^..너 지금 저런타입 질색이라공 했냐.?"

"아..아니요...ㅠ.ㅠ"






난 그 나세라는 애가 무서웠당.

근데 가까이서 보니깐 진짜 잘생겼당...


키는 190정도 되어보이고 몸은 디따 말랐다..

40키로밖에 안되보였다..


얼굴은 진짜 안이 다 비칠정도인 투명색에..입술은 쥐잡아먹은 사람처럼..진짜 빨겠다.

교복은 쫙 쭐여서 좀 멋있었다.









"..너..내가 누군줄이냐 아냐..?"

"모르는데용.ㅠ.ㅠ"

"진짜 존나 어리버리하다 너=_=^.."

"죄..죄송합니다..ㅠ.ㅜ"

"킥, 그럼 내 여자친구 해라."

"예.?"

"귓구멍 막혔냐.? 내 여자친구 하라고.!"

"아 네..ㅠ.ㅠ"




나는 어쩔 수 없이 나세의 마누라가 될 수 밖에 없었다.










===================================

글 다시 쓰구용..ㅜ.ㅠㅋㅋㅋㅋㅋㅋ 많이 이뻐해주시구용^^*

감상메일 많이 보내주세용.111

택흘은 사절입니당.










나는 나세가 자기네 학교로 전학오라고 해서 공고러 전학갔다.

담임선생님이 인사하라고 해서 인사했다.



"안녕.^-^ 나는 소나기라고 햄^^* 잘 부탁해."






그때 나세가 갑자기 자기 책상을 발로 깟다.

헉..선생님이 쫄아서.. 교실을 나가버렸다.

나세가 갑자기 나한테 와서 키스를 했다... 1시간이나 계속했다.

나는 숨이 막혀서 나세한테 하지말라구 했더니 나세가 안했다.






"..얘 내 여자다..건드리는 놈은 뒤진다.."





...처음엔장난이였는데..점점 나세가 좋아진다...

근데 갑자기 나세가 울었다..





"왜 울어 나세야..?.."

"사실..우리 아빤.. 세계에서 1위 한회그룹 사장이야..우리엄만...

작년에 돌아가셨어....암이셨는데..아빠는...아버지란 인간은..엄마를 거들더보지도 않았어..

그게 싫어서 나는 .. 싸움을 해서 서열 세계 0위가 됐고..

아버지란 인간을 이기기 위해...공부도 좆나 열심히 해서..아이큐 600이 됐어...


이런날..좋아해줄 수 있어..?"



"싫어."


"..."


"사랑할꺼야."


"....흑흑..흑.."





나세는 울면서 그다음에 2시간동이나 키스를 했다.

입술이 조금 아팠지만..나세가 좋아하니깐 하게 내비뒀다.

나세야..나 아마도 널 사랑하나봐...








근데 키스하는 모습을 공고 일진뇬들이 봤다.

그래서 화장실로 나를 데려왔다.




"너 뒤질래..?? 나세 내꺼야.!"



하면서 일진뇬은 내 머리칼을 뽑았다.발로 까고 내 뺨 후려치고

발로 내 몸을 여기저기 퍽퍽 날렸다.

나는 피를 토하면서 거의 죽을 지경이 됐다.

200대는 맞은 것 같았다..눈이 점점 감겼다..




"퉤."



일진뇬은 내 얼굴에 침을 뱉었다.

냄새도 나고..정말 아푸다...





그때 문이 쾅 열리면서 나세가 나타났다.

나세가 일진뇬들을 내가 맞은 것보다 더 많이 깟다.




머리칼을 다 뽑고 발로 후려 까고, 나세의 눈에서 불꽃나는것같았다.

나세가..처음으로 무서웠다.ㅠ.ㅠ;;

일진뇬들은 미안하다고 하면서 내 앞에 무릎 꿇고..


그다음에 나세는 각목갔고 와서 일진뇬들을 팼다.

일진뇬들이 도망가자 나세가 누워있는 나를 업고..




"아프지마..바보야.."




눈물이 났다.

나세가 나에게 5시간 동안 키스를 해줬다.

나세가 너무 좋다..

===========================================================================


 
리스트 새글 쓰기 답변


 

코멘트달기 : 인터넷 예의는 필수!
1  이제부터레디고다 1231253452345124123342314532414123412번째 만남 2003-11-30 삭제


 


total article : 1438 (48/58)
263 채플 좌석 있잖아요[2] 민자언니 03-12-06 2647
262 조금 오래된 것이나...잼있어서..올립니다.[3] 성진 03-12-06 2886
261 15일까지 다이어리 계속 나눠드립니다.[4] 연세인 03-12-06 2660
260 계속 헷갈렸는데...[2] 쭈운~ 03-12-05 2547
259 빌게이츠가 학생들에게 해준 인생충고10지[5] zOmbiedrOne 03-12-05 2704
258 도와주세용...ㅠㅜ;;[5] 바라미 03-12-04 2933
257 기말고사!![1] 멋쟁이 03-12-03 2684
256 호기심에 줄 섰다가~[3] 휘아 03-12-03 2638
255 - 2003년 연세대학교 정보특기자 전시회/발표회 - 白狼 03-12-03 2796
254 00학번 이후 이중전공 신청하세요 Zew 03-12-03 2548
253 다이어리 나눠주는 이벤트 지금도 진행중인가요?[3] happiest 03-12-02 2626
252 향기나는 창업 플라워샵! 코난 03-12-02 2885
251 큐티 모임을 홍보하려고 합니다.. ^^[2] 연세형준 03-12-02 2952
250 ing!~[2] 멋쟁이 03-11-28 2887
249 2004-1학기 장학금 신청서 접수[3] Zew 03-11-27 2729
248 일기를 씁시다!~ 열풍인것 같아요!~ 멋쟁이 03-11-27 2707
247 캠코더를 분실했습니다.[1] Zew 03-11-27 2498
246 대학내일 학생리포터입니다.. 원재 03-11-27 2792
245 캠퍼스도 누드열풍? 뉴우스 03-11-26 3206
244 썬글라스 사세요~[2] uncontrollable 03-11-25 2859
243 혹시나..[1] 민자언니 03-11-19 2843
242 [3회]연상펀드매니저와의 만남 아하핫 03-11-18 2836
241 좋은 안과좀 추천해주세요 ![4] zOmbiedrOne 03-11-18 2957
240 이런곳이 있는줄[2] 로기 03-11-18 2702
239 초딩4학년이 쓴 투명드래곤, 로맨스소설로 탄생(펌 fron yutar)[1] 白狼 03-11-17 2967

새글 쓰기
첫 페이지 이전 페이지  36 37 38 39 40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51 52 53 54 55 56 57 58  다음 페이지  마지막 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