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연 세 인 ▒▒ - 17th Anniversary
 
 
 
 
광고/홍보
학내/학외 광고/홍보를 위한 게시판입니다.
(글쓰기 3Point / 댓글 1Point )
 
제목  [토플배경지식]제9화 공리주의 작성일  2012-12-28 14:12:45
작성자  plantspeak 조회수  1698
 

[토플학원/강남토플]공리주의(플랜티어학원)


안녕하세요. 저는 현재 강남 토플학원에서 거의 6개월 동안 공부하고 있습니다.


토플공부를 공부하다보면 정말 아는게 많아진다는 생각을 해요.


그리고 영어가 조금씩 나아지고 있다는 생각도 들구요. 정말 토플은 오래 공부하면


할수록  참 좋은 시험 같아요. 그럼 우리 모두 원하는 토플 점수와 영어 실력을 얻기 위해


계속 토플 배경지식을 쌓아보아요^^



오늘은 공리주의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공리주의 


영국은 서구의 어떤 나라보다도 일찍 시민혁명과 산업혁명을 겪었다. 그 결과, 영국은 다른 서구
제국보다 앞서 식민지 개척에 뛰어들 수 있었고, 19세기에 접어들면서 해가 지지 않는 나라,
세계의 패권국이 되었다. 역사가들은 19세기의 100여 년을 대영제국의 세기,
팍스 브리태니카(Pax-Britannica)의 시기라고 부르기도 한다. 이 무렵까지 영국은 정치적으로는
민주주의, 경제적으로는 자유 시장경제 체제를 토대하여 발전을 거듭하였지만, 산업혁명
이후 새롭게 등장하기 시작한 산업자본가와 그들에 의한 자본의 억압 문제는 중요한 사회적
현안이 되었다. 19세기까지 영국은 국왕과 귀족, 그리고 시민이라는 세 계급의 타협으로
민주정치가 발전하였는데, 이로 인해 국가권력의 억압은 줄어들었지만, 자본주의의 발달로
인한 자본이라는 새로운 억압 기제가 나타나기 시작했다. 공리주의는 이러한 자본의 억압에
대한 자유주의적 해법이 요구되는 상황에서 등장한 사회윤리학설이라고 할 수 있다.
 


  • 최대 다수의 최대 행복 벤담의 윤리학적 쾌락주의



“자연은 인류를 고통과 쾌락이라는 두 군주의 지배 아래 두었다. 우리가 무엇을 하게 될 것인지를 결정하는 것은 물론, 우리가 무엇을 해야 할까를 지적하는 것도 오로지 이 두 군주에 달려 있다.”
 
이 유명한 구절은 공리주의의 창시자, 벤담(J. Bentham, 1748~1832)의 [도덕과 입법의 원리 서문]의 첫 문장이다. 벤담은 윤리의 토대를 기독교적 신성도, 칸트적 이성도 아닌 인간의 감성에서 찾았다. 그는 인간의 행위의 목적이 쾌락의 증대와 고통의 감소에 있다는 주장으로부터 그의 공리주의 이론을 전개한다. 즉 그는 어떤 행위가 윤리적으로 옳은 행위가 되기 위해서는 행위자와 그 행위와 관련된 모든 사람들의 쾌락을 최대한으로 증가시키고 고통을 최소한으로 감소시켜야 한다고 주장한다. 그는 자신의 윤리학설의 기초가 되는 유용성의 원리(principle of utility)를 ‘모든 행위에 대해서, 그 행위가 관련된 사람의 행복(쾌락)을 증진하는 경향을 가졌는가, 감소하는 경향을 가졌는가에 따라서 그 행위를 시인하고 비난하는 원리’라고 정의한다. 어떤 행위가 가능한 한 많은 사람에게 가능한 한 최대의 행복을 초래하는 행위가 옳은 행위이라는 것이다. 이것이 바로 그의 유명한 도덕원칙, ‘최대 다수의 최대 행복(the greatest happiness of the greatest number)’이 의미하는 것이다. 결국 벤담은 인간의 행위가 쾌락의 증가와 고통의 감소를 목적으로 한다는 심리학적 쾌락주의를 근거로 하여, 쾌락을 증가시키고 고통을 감소시키는 행위가 윤리적으로 옳은 행위라는 윤리학적 쾌락주의를 추론하고 있는 것이다.

 

  • 밀, 벤담을 계승하여 공리주의 윤리학설을 정립하다.



밀(J. S. Mill, 1806~1873)도 심리학적 쾌락주의로부터 윤리학적 쾌락주의가 추론된다는 벤담의
입장을 수용한다. 효용과 최대 행복 원리가 도덕의 기초라고 주장한다는 점에서, 그리고
행복이란 고통이 없는 상태이거나 쾌락이고, 효용도 쾌락에 다름 아니라고 보았다는 점에서,
밀도 벤담주의자라고 할 수 있다. 밀은 인간이 가장 원하는 것은 행복이며, 그렇기 때문에
행복을 증진시키는 행위는 옳은 행위이고, 행복을 감소시키는 행위는 옳지 못한 행위라고
주장한다. 따라서 밀은 “쾌락과, 고통이 없는 상태야말로 목적으로서 바람직한 유일한 것이며,
바람직한 모든 것은 그 자체에 들어 있는 쾌락 때문에 또는 고통을 막아주고 쾌락을
늘려주는 수단이 되기 때문에 바람직하다.”고 말한다. 벤담을 계승하여 공리주의 윤리학설을
정립한 밀의 주장을 다음과 같이 정리할 수 있다.
 
 
1. 어떤 것이 바람직하다는 유일한 증거는 사람들이 실제로 그것을 바란다는 것이다.
2. 사람들이 실제로 바라는 것은 각자의 행복이다.
3. (1,2로부터) 각자의 행복은 각자에게 바람직한 것, 즉 각자에게 선이다.
4. (결론) 사회 전체에 바람직한 것은 사회 구성원 전체의 행복이다.
 

  • 쾌락의 양에 주목한 벤담/쾌락의 질적 차이에 주목한 밀


  여기까지는 밀의 주장과 벤담의 주장에는 별 차이가 없다. 밀과 벤담이 분명하게 구별 되는
중요한 대목은 바로 쾌락의 질적 차이에 대한 논의이다. 그리스 시대 이래로 쾌락이 인생에서
가장 추구할 만한 것이라고 주장해 온 쾌락주의에 대한 가장 일반적인 비판은 인간을 돼지와
동일시한다는 것이다. 인간이 추구해야 할 것은 쾌락보다 훨씬 고상한 무엇인데, 쾌락주의는
인간의 고귀함을 망각하고 육체적 쾌락만을 추구하는 돼지와 같은 존재로 전락시키는 천박한
이론이라는 것이다. 도덕적 가치의 기준을 오직 쾌락의 양에 있다고 본 벤담과 달리 밀은
쾌락에 질적인 차이가 있다고 주장함으로써 쾌락주의에 대한 전통적인 비판에 답한다. 돼지가
추구하는 쾌락보다 귀하고 고상한 쾌락이 없다면 쾌락주의에 대한 전통적인 비판은 뼈아픈
비판이 될 수 있겠지만, 인간이 추구하고, 추구해야 할 쾌락이 돼지가 추구하는 쾌락과
질적으로 다른 것이라면, 쾌락주의가 인간의 고귀함을 무시한 천박한 이론이라고 비판은
설득력이 없을 것이다. 밀은 오히려 인간이 추구하는 쾌락을 돼지의 쾌락과 동일시하는
쾌락주의 비판가들이야말로 인간의 고귀함을 망각하는 어리석은 자들이라고 비판한다.
어떤 종류의 쾌락은 다른 종류의 쾌락보다 더 바람직하고 가치 있다는 것을 인정해야 한다.
이렇게 쾌락의 질적 차이를 인정했다는 점에서, ‘최대 다수 최대 행복’을 모토로 삼은
벤담의 공리주의를 양적 공리주의라고 부르는 한편, 밀의 공리주의를 질적 공리주의라고 부른다.
 
그렇다면 어떤 쾌락은 고급의 쾌락이고 어떤 쾌락은 저급한 것인가? 이에 대해서 밀은
“두 가지 쾌락에 대해서, 그 두 가지를 모두 경험한 모든 사람 또는 대부분의 사람이 그 중
하나를 선택한다면, 그 선택된 것이 보다 바람직한 쾌락”이라고 말한다. 다시 말해서

만약 두 가지 쾌락을 경험할 수 있는 사람들이 어떤 하나의 쾌락이 다른 쾌락에
비하여 항상 그 양이 적다는 사실을 알면서도 그 쾌락을 선택한다면 바로 그 쾌락이
더 값진 쾌락이라는 것은 의심의 여지가 없을 것이라는 것이다. 이와 관련하여 우리는
밀이 ‘행복과 만족’을 구분하고 있음에 주의해야 한다. 만족이 곧 행복은 아니다. 고귀한
즐거움을 향유하는 능력이 낮은 존재일수록 쉽게 만족을 느끼지만, 인간으로서의 품위와
고귀함을 지닌 존재는 동물의 쾌락에 만족하지 않고, 보다 높은 가치의 쾌락을 추구할 것이다.
그래서 밀은 “만족해하는 돼지보다 불만족해 하는 사람이 낫고, 만족해하는 바보보다
불만족해 하는 소크라테스가 더 낫다”고 말한다. 밀은 정상적인 사람이라면 누구나 인간으로서의
품위와 고귀함을 버리고 돼지가 되기를 원하지 않을 것이라고 가정하고 있는 셈이다.

 

  • 인간성에 대한 끝없는 신뢰

    밀의 낙관주의적 태도


밀의 공리주의에 대한 지금까지의 설명에서 읽을 수 있는 분명한 사실 하나는, 밀이 인간성에
대하여 끝없이 신뢰하는 낙관주의적 태도를 지니고 있다는 점이다. 밀은 인간의 사회성을 서로
협조하고 타인의 이익을 존중하는 경향으로 설명한다. 뿐만 아니라 두 개의 질적으로 다른
쾌락을 경험한 사람이라면 누구나 질적으로 고귀한 쾌락을 선호할 것이라는 그의 주장을 생각해
보라. 누구나 질적으로 고귀한 쾌락을 선호할 것이라고 어떻게 단언할 수 있는가? 그럼에도
밀은 인간은 모름지기 그럴 수밖에 없는 존재라고 말한다. 그의 인간에 대한 믿음은 지나치게 낙관적이고 심지어 소박하기 조차하다. 이러한 사실은 경험적으로 정당화 될 수 없다는 점에서 그의 철학의 큰
약점임에 분명하다. 그러나 밀은 도덕적 능력이 내재적인 본성은 아닐지라도 인간의 본성에서
자연스럽게 나타나는 것이라고 주장하고, 따라서 인간이 좋은 일에 관심을 갖는 것은
자연스럽고 필연적이라고 말한다. 물론 인간이 모두 도덕적이기만 한 것은 아니다.
그러므로 밀은 공리주의 원리에 법과 사회제도에 관한 견해와 교육에 대한 견해가
포함되어야 함을 지적한다. 즉 그는 공리주의는 “모든 개인의 행복 또는 이익이 전체의 이익과
가능하면 최대한 조화를 이루도록 법과 사회제도를 만들어야” 하고, 교육을 통해서
“모든 개인이 자신의 행복과 전체의 이익 사이에 서로 끊을 수 없는 관계가 있음을 깨닫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밀은 교육과 법, 사회제도를 통해서 도덕적으로 성숙한 인간 사회가
가능하다고 믿었던 것이다.
  

 


이상으로 공리주의에 대해 알아보았습니다.^^



 
리스트 새글 쓰기 답변


 

코멘트달기 : 인터넷 예의는 필수!


 


total article : 1334 (23/54)
784 [마음씨] 친구는 '마음씨'에서 소개팅하고~ 나는 연극 '작업의 정석2' 보러 가자!!! 해피타임 13-01-28 1896
783 서울권 연합 파티기획 동아리 PREP에서 2기를 모집합니다 Aileron 13-01-27 1454
782 [한국연합복권(주)] 스토리텔러 '레인보우메이커' 1기를 모집합니다! (~2/15 마감) dewww 13-01-27 1471
781 (정보^^) 나이키블레이져 오늘의 길거리 패션입니다. 80년대 복고풍 스타일, 귀여... formyshoes 13-01-25 2435
780 [플랜티 TSE] 2013년 2월 설명회 신청 plantspeak 13-01-24 1313
779 [플랜티 TSE] 2013년 2월 설명회 신청 plantspeak 13-01-24 1340
778 20대 아티스트그룹 빨간양동이 멤버모집 빨간양동이 13-01-19 1325
777 [GP3 Korea] 7기 발룬티어를 모집합니다!(~1.30) FOUN 13-01-18 1326
776 겨울방학 토플공부 커밍쑨~~!! plantspeak 13-01-15 1427
775 최고의 토익/토스강사님 추천해 주시면 시험 응시료가 공짜! 냐옹띄 13-01-14 1265
774 [GP3 Korea] 7기 발룬티어를 모집합니다!(~01.30) FOUN 13-01-13 1362
773 ASH 고소영 장동건만 신는 이태리 명품 슈즈 염가에 팝니다. formyshoes 13-01-08 1429
772 연세인에게 대놓고 여쭤봅니다! rhehfdl 13-01-07 1345
771 [스펙타클]Creator를 꿈꾸는 이들을 위한 스펙타클한 공모전 강의! 공모돌이 13-01-03 1628
770 2012 최고의 토스/토익강사를 뽑아주세요!!- 시험 응시료가 꽁짜!! rhehfdl 13-01-03 1375
769 [토플배경지식]제10화 생태계 plantspeak 13-01-01 1341
768 [토플배경지식]제9화 공리주의 plantspeak 12-12-28 1699
767 퓨마 디스크 블레이즈 희소제품 팝니다. formyshoes 12-12-27 1393
766 [토플배경지식]제8화 기후변화의 타임캡슐-빙하 plantspeak 12-12-26 1412
765 내일을 향한 젊음의 도전, 플랜티 홀릭스 4기 모집(겨울방학 영어학습) rhehfdl 12-12-26 1332
764 [플랜티 토플]2013년 1월 특강 및 설명회 plantspeak 12-12-21 1286
763 토익스피킹/오픽 1일 무료체험 이벤트-레벨테스트와 맞춤 상담까지!! rhehfdl 12-12-21 1382
762 [토플배경지식]제7화 원소의 기원 plantspeak 12-12-20 1625
761 [토플배경지식]제6화 화산의 구조 plantspeak 12-12-19 1789
760 [토플 배경지식]제5화 식물의 분류 plantspeak 12-12-18 2154

새글 쓰기
첫 페이지 이전 페이지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32 33 34 35  다음 페이지  마지막 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