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연 세 인 ▒▒ - 17th Anniversary
 
 
 
 
나도작가
시/순수소설/무협소설/판타지소설/일러스트레이션/만화/수필/희곡...또 뭐가 있지?
(글쓰기 5Point / 댓글 1Point )
 
제목  쌈밥연가 - 국가안보와 인권존중의 평화선거시대는 오는가 ? 작성일  2007-08-11 13:08:45
작성자  디세코 조회수  1605
 

김평민 씨는 우연히 간첩조작 사건에 연루되면서 이상한 수사과정을 보게 된다. 수사관도 아닌 사람을 마치 수사관인 것처럼 꾸며 놓고서 다른 사람들에게는 그 사람이 수사관인 것처럼 보이게 한 후에 사건은 실제로 배후에서 조작되고있는 것이었다.


김평민 씨가 자신이 아는 그 사람은 분명히 간첩과는 아무런 관련이 없었지만 그 사람과 연루거나 안다는 또는 지지한다는 이유만으로 간첩처럼 몰아서 반성문까지 쓰게 하는 것이었다.


실제로 간첩활동을 하였다면 문제가 되지 않지만 아무리 생각해도 정치조작활동을 위한 조작된 사건으로 보였다.


" 아무리 생각해 보아도 저 사람 수사관도 아니고 보안대상도 아닌데, 수사관애들이 근처에서 수사관처럼 보이게 꾸미고 실제로는 감시하고 있으면서 지면만 있어도 반성문을 쓰라는 둥 선처를 하겠다는 둥 이상한 짓을 해."


" 뻔하지 뭐. 선거정치공작 중인 거야. 저희 편이 아니라는 이유로 멀정한 사람 병신꼴 만들어서 사실상 연금하고 지지자들 떨어내려는 속셈이지 뭐. 자유당이나 군사정권 시절 기억안 나. 뻔한 거야."


" 하기야 지금도 국정원 들먹이며 실제로 한 일도 없는 부정선거한 나라당을 누가 얼마나 지지한다고 다 여론조작이나  하고 있는 거지 뭐. 하기야 돈봉투 열린 우리당도 돈 받아 먹다가 준 돈 없다고 수사하자는 짓도 비슷하지 뭐. 언제나 민주정치할려나. "


지금도 우리나라에서는 정치조작에 희생되고 있는 수 많은 사람들이 있다. 과거에 멀쩡한 정치인들이 야당이라는 이유만으로  몇 년씩 연금된 경우는 그나마 다행이었다.


외부에 알려지지도 않고 감시 받고 있는 수 많은 감시대상이 된 사람들은 지금도 정치적인 연금 상태로 정치조작에 시달리고 지지자들도 온갖 사건에 조작되고 있었다. 국가안보와 인권존중의 평화시대는 언제 쯤 오는 것일까 ?


" 저는 정치집단이 하도 돈달라는 게 싫어서 정치를 직접하게 되었습니다. 선거 때면 몇 백억 씩 비서 보내서 내 놓으라는데 돈 맡겨 놓았습니까 ? "


과거에 대선에 출마했던 고 정주영 씨의 대선출마이유였다. 그 현대그룹의 현대건설에서도 수백억원을 정치자금으로 지원했었다고 밝혀었다. 그 때 그 현대건설의 사장이 누구였는지에 대해서는 말할 필요도 없을 것이다.


" 50년 동안 부정선거한 나라당이 이번에는 부정선거 안하겠냐. 국정원 들먹여 봐야 여론조작 냄새만 나지. 저희가 솔직히 민주정치를 위해서 한 일이 있었야지. 물러날 때를 알아야지. 추하다 추해. 새 인물도 없는 것 자체가 부정선거지 뭐."


" 민주정치를 가둬놓는 자들이 민주정치를 할 리가 없지. "


국민들은 언제 쯤 정상적인 민주화 시대에 어울리는 민주정치 지도자를 만날 수 있을 지 김동준은 궁금해지고 있었다. 세계에서 가장 뛰어난 두뇌를 지닌 대한민국의 민주정치 그리고 희망의 지도자를 말이다.



 
리스트 새글 쓰기 답변


 

코멘트달기 : 인터넷 예의는 필수!


 


total article : 192 (2/8)
167 쌈밥연가 - 성남공항과 북방한계선의 정치공작, 평화인가 ? ... 디세코 09-01-18 2149
166 종합병원 - 사회적인 치유함의 신비가 필요한 나라 디세코 09-01-04 1408
165 쌈밥연가 - 2009년 진정한 경제대책은 준법부터 실천하는 것... 디세코 08-12-18 1333
164 쌈밥연가 - 라세티 걸을 통해 본 우리의 힘[1] 디세코 08-11-27 1677
163 쌈밥연가 - 2009년 주가활성화를 위한 대안은 ? 디세코 08-10-25 1425
162 쌈밥연가 - 불법으로 얼룩진 이해되지 않는 정치비용들 ... 디세코 08-10-07 1337
161 쌈밥연가 - 바람의 전설을 향해 달려보자. 디세코 08-08-27 1913
160 쌈밥연가 - 하이서울 패스티벌과 하늘을 나는 즐거움 디세코 08-08-18 1703
159 쌈밥연가 - 슈퍼맨도 아는 고유가의 비밀과 환경산업 <... 디세코 08-08-04 1479
158 쌈밥연가 - 하도급비리와 비정규직에 대한 강철중은 없는가 ... 디세코 08-07-16 1412
157 쌈밥연가 - 금융권과 공안의 전산조작과 인권유린 디세코 08-03-29 1680
156 쌈바연가 - 공익기금의 횡령과 매국적 행위들 디세코 08-03-22 2074
155 쌈밥연가 - 기업스파이와 국제경쟁력의 함수관계 디세코 08-02-13 1885
154 쌈밥연가 - 영세민에게 석유40% 특소세와 환경부담금 2중과... 디세코 08-02-07 1942
153 쌈밥연가 - 산에 오르면 세상이 보이지요 디세코 08-01-30 1623
152 쌈밥연가 - 무자년이 상팔자인 해가 될까 ? 디세코 08-01-03 1465
151 쌈밥연가 - BBK 비디오를 보고난 대선은 헌법정신을 잊었나<... 디세코 07-12-17 1667
150 쌈밥연가 - 가난한 국민의 후보인가 중/일의 후보인가 ? 디세코 07-11-12 1572
149 쌈밥연가 - 삼성 돈에 어린 피를 판 사법부와 정경유착<... 디세코 07-11-09 1676
148 쌈밥연가 - 생활안전이 없는 비정규와 국가관리 디세코 07-10-03 1639
147 쌈밥연가 - 우리시대의 학력문제와 그 해법은 ? 디세코 07-08-28 1799
146 쌈밥연가 - 인권존중의 폭력없는 정의와 평화의 주인공들 디세코 07-08-22 1573
145 쌈밥연가 - 국가안보와 인권존중의 평화선거시대는 오는가 ?... 디세코 07-08-11 1606
144 쌈밥연가 - 빛과 그림자. 법과 영혼 디세코 07-08-01 1740
143 쌈밥연가 - 국내의 테러리즘과 저능한 역사문화의 폭력 ... 디세코 07-07-27 1548

새글 쓰기
첫 페이지 이전 페이지  1 2 3 4 5 6 7 8  다음 페이지  마지막 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