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연 세 인 ▒▒ - 17th Anniversary
 
 
 
 
나도작가
시/순수소설/무협소설/판타지소설/일러스트레이션/만화/수필/희곡...또 뭐가 있지?
(글쓰기 5Point / 댓글 1Point )
 
제목  쌈밥연가 - 바람의 전설을 향해 달려보자. 작성일  2008-08-27 13:08:34
작성자  디세코 조회수  1905
 


< 바람의 전설 >


나는 내가 만든 세상의 바람소리를 들어.
내가 만든 그 바람은 신의 소리처럼
내 귀가를 스친다.
아무도 만들지도 누구를 위해 만들지도 못하는 그 바람의 전설.

그래. 그 스치는 바람소리를 들으며 나는 달린다.
머리결마저 날개처럼 날리며.
저 끝 바로 그 끝나는 지점에서 두팔을 벌려 나는 마지막 멋진 비행을 한다.
바람이 전한 그 행복한 골인을 위해
또 하나의 전설을 위해.



혼자가 외로울 땐 또다른 친구를 만나
그래도 나만의 바람소리는 기록되지 않아도 좋아.
바람의 전설은 튼튼한 나의 심장소리처럼
내 귀가를 스치며 나의 머리결과 두손으로 마지막 목표지점에서
더 큰 행복과 열매를 주니까.
그 행복의 열매를 따먹는 천국의 소리 바람의 전설을 생각하면서.



때로는 햇볕 쬐는 날도 비오는 날도 있지만
그래도 멈추지 않는 바람의 전설.
맛난 열매와 포근한 침실의 아늑함을 얻으려는 그 성실한 바람의 전설을.
그래. 달리지 않으면 자전거라도 좋아.
바람의 전설은 나의 두 다리와 두 팔로 충분하니까.



너는 너를 위한 바람의 전설이 되지 않으련.
여유롭다면 한번쯤 웃으며 또다른 바람을 만드는 도우미로.
그렇게 만든 세상의 바람이


지금 우리들의 튼튼한 도시와 자연문명을 만들었다고.
그 바람의 전설이 말야.



약하다고 그럼 달려봐. 땀이 흐르고, 머리는 맑아지고,
몸안의 찌거기들이 뽑혀진 너의 얼굴은 뽀얗고 해맑은 아름다움뿐일 거야.
STEP BY STEP. 한걸음씩.
무리하지 않고 즐기는 거야.
세상을 아름답도록 깨끗이 씻어주는 우리들의 바람의 전설을 위해.



그렇게 또다른 세상 그 생명 창조의 힘을 느끼면서.
오늘도 우리는 우리가 바라는 세상을 위해
땀한방울을 더해 바람의 전설이 되는 거야.



 
리스트 새글 쓰기 답변


 

코멘트달기 : 인터넷 예의는 필수!


 


total article : 192 (2/8)
167 쌈밥연가 - 성남공항과 북방한계선의 정치공작, 평화인가 ? ... 디세코 09-01-18 2141
166 종합병원 - 사회적인 치유함의 신비가 필요한 나라 디세코 09-01-04 1401
165 쌈밥연가 - 2009년 진정한 경제대책은 준법부터 실천하는 것... 디세코 08-12-18 1323
164 쌈밥연가 - 라세티 걸을 통해 본 우리의 힘[1] 디세코 08-11-27 1672
163 쌈밥연가 - 2009년 주가활성화를 위한 대안은 ? 디세코 08-10-25 1418
162 쌈밥연가 - 불법으로 얼룩진 이해되지 않는 정치비용들 ... 디세코 08-10-07 1329
161 쌈밥연가 - 바람의 전설을 향해 달려보자. 디세코 08-08-27 1906
160 쌈밥연가 - 하이서울 패스티벌과 하늘을 나는 즐거움 디세코 08-08-18 1695
159 쌈밥연가 - 슈퍼맨도 아는 고유가의 비밀과 환경산업 <... 디세코 08-08-04 1470
158 쌈밥연가 - 하도급비리와 비정규직에 대한 강철중은 없는가 ... 디세코 08-07-16 1406
157 쌈밥연가 - 금융권과 공안의 전산조작과 인권유린 디세코 08-03-29 1672
156 쌈바연가 - 공익기금의 횡령과 매국적 행위들 디세코 08-03-22 2069
155 쌈밥연가 - 기업스파이와 국제경쟁력의 함수관계 디세코 08-02-13 1878
154 쌈밥연가 - 영세민에게 석유40% 특소세와 환경부담금 2중과... 디세코 08-02-07 1935
153 쌈밥연가 - 산에 오르면 세상이 보이지요 디세코 08-01-30 1617
152 쌈밥연가 - 무자년이 상팔자인 해가 될까 ? 디세코 08-01-03 1458
151 쌈밥연가 - BBK 비디오를 보고난 대선은 헌법정신을 잊었나<... 디세코 07-12-17 1656
150 쌈밥연가 - 가난한 국민의 후보인가 중/일의 후보인가 ? 디세코 07-11-12 1568
149 쌈밥연가 - 삼성 돈에 어린 피를 판 사법부와 정경유착<... 디세코 07-11-09 1668
148 쌈밥연가 - 생활안전이 없는 비정규와 국가관리 디세코 07-10-03 1633
147 쌈밥연가 - 우리시대의 학력문제와 그 해법은 ? 디세코 07-08-28 1792
146 쌈밥연가 - 인권존중의 폭력없는 정의와 평화의 주인공들 디세코 07-08-22 1570
145 쌈밥연가 - 국가안보와 인권존중의 평화선거시대는 오는가 ?... 디세코 07-08-11 1600
144 쌈밥연가 - 빛과 그림자. 법과 영혼 디세코 07-08-01 1734
143 쌈밥연가 - 국내의 테러리즘과 저능한 역사문화의 폭력 ... 디세코 07-07-27 1544

새글 쓰기
첫 페이지 이전 페이지  1 2 3 4 5 6 7 8  다음 페이지  마지막 페이지